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싱글들의 합창 판에서 알려드립니다.
싱글들의 합창 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싱글들의 합창 판은 회원들 간 소소한 일상과 사랑의 가치를 공감하는
싱글 동호회로 거듭나겠습니다.

.싱글 동호회는 매달 …더 보기
사랑이 부족한 시대, 랩·판소리로 사랑을 외치다


서울 종로구의 대안공간인 통의동 보안여관에 ‘사랑’을 주제로 래퍼와 소리꾼, 작곡가가 모였다. 숭고하게만 다뤄져 온 사랑을 민중의 목소리인 랩과 판소리로 표현하기 위해서다.

지난 10일 개막한 김기라·김형규 작가의 ‘X사랑’ 전시 퍼포먼스에 참여한 힙합 작곡가 차선수(35), 래퍼 아날로그 소년(35), 소리꾼 정은혜(35)는 모두 노골적으로 ‘사랑’을 제목으로 삼은 것이 파격적이자 부담이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전시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차선수는 “사랑이 부족한 시대니 사랑을 외칠 수밖에”라고 말했다.

그들에 앞서 시인 이상과 서정주, 화가 이중섭이 보안여관을 거쳐 갔고, 문학가 김동리·김달진 등이 동인지 ‘시인부락’을 만들어낸 곳이라는 것을 기억해내지 않더라도 여관이란 공간과 사랑이란 주제는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보안여관 앞에 도착하기도 전, 메가폰을 타고 울려 퍼지는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외침이 먼저 들린다. 그는 갑자기 무릎을 꿇고 “왈왈” 짖는다. 마치 사랑을 찾아온 이에게 사랑은 ‘개소리’라고 답하는 듯하다. 사랑이 뭔가. 여관은 인류애 혹은 피상적인 로맨스로 다뤄져 온 사랑의 개념을 탈피해 물질적인 사랑,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 등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관객을 공론장으로 끌어낸다.


“사랑이라고 해도 그건 아무리 팔아도 무일푼/ 나는 너의 어떤 것도 팔지 않지 않게 해줄 수 있어.” 여관 안으로 발을 들이니 근대기 번안소설 ‘장한몽’에서 다이아몬드 반지로 심순애를 유혹하던 김중배의 대사가 랩으로 흘러나온다. 아날로그 소년의 랩을 듣다 보면 소설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김중배의 절절한 마음이 전해진다.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차선수는 “김중배의 마음은 진심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물질도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김중배도 자신이 보여줄 수 있는 것이 다이아몬드 반지밖에 없으니 그랬던 것 아닐까 생각한다”고 곡에 대해 설명했다.



사회 참여적인 랩을 자주 써온 아날로그 소년이지만 이번 곡은 사회를 정조준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그는 “정치도 결국 사랑의 과정”이라며 “시끌벅적한 광화문 뒤편에서 사랑을 노래하는 이번 전시가 사랑에 대한 또 다른 해석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의 말처럼 ‘사랑’에 대한 해석은 온전히 관객의 몫이다. 아티스트 자신들도 전시의 길라잡이가 되기보다 사적인 경험을 관객과 나누는 일에 중점을 두었다고 한다. 여관 안에 흐르는 곡은 관객 각자의 경험과 어우러져 사랑이란 개념에 질문을 던진다.


한쪽에서는 판소리 ‘춘향전’에 ‘자장가’를 섞은 정은혜의 목소리가 문고리 소리, 낡은 바닥재를 밟는 소리들과 어우러져 여관 깊숙이 스며든다. 지난해 아이를 낳고 어머니가 된 그는 자신이 내놓을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사랑인 ‘어머니의 사랑’을 노래한다. 정은혜에게 사랑은 “고통스러운 치유 과정이자 숭배”다. 그는 “아기를 키우면 잠도 못 자고, 밥도 서서 먹고, 화장실도 못 가는 등 고통스러운 대가가 따른다”면서도 “아이의 웃음 하나로 모든 것이 치유돼 결국 아이를 숭배하게 된다”고 말했다.


보안여관에서 만난 세 명의 아티스트는 자리를 뜰 때까지 서로 사랑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그들은 “사랑의 범위가 넓은 만큼 무엇이라고 정답을 내릴 수는 없다. 하지만 재정의해가는 과정 자체가 행복하다”고 입을 모았다. 자유롭게 펼쳐진 랩과 판소리가 사랑의 본질은 무엇인지 함께 상상하게 하며 여운을 남긴다. 전시는 25일까지며, 오는 24일 마지막 퍼포먼스가 한번 더 열린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쓰레기처럼 연애하세요.

개성

강의의관계는인기부대에 선수들의 모습입니다.그러나 상대성에 따른 차이로 발생하는 과정이지 서로견줄수 있는 맞상대를 만나면 무시해도 좋은듯 합니다.그런 차이가 많은 만남을 자주하면 선구안이생기지만 존중과깊이가 없는 사귐입니다.왜냐하면 사람은 완벽하지 않읍니다. 서로에게 사랑한다는것은 요즈음시대에 인스턴트에 불과합니다.한번 사랑한다는것은 돌아서면 남이되어 이별후에 아플지라도 영원히 영혼에 기억되는 소중한끈의 인연이기 때문입니다.



업계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미혼남녀 총 421명(남 206명, 여 215명)을 대상으로 ‘시간 갖자는 연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37.5%는 연인에게 ‘시간을 갖자’는 말을 들은 경험이 있었다.

시간을 갖자는 연인의 심리는 무엇일까?


미혼남녀는 평소 서운한 점이 있어서(34.4%), 헤어지고 싶은데 말하기 어려워서(24.0%), 정말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해서(19.7%)로 추측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남성은 ‘평소 서운한 점이 있어서’(45.1%)를, 여성은 ‘정말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해서’(27.9%)에 대한 답변이 가장 많았다.

시간을 갖자는 연인의 말에 ‘대화로 설득한다’(34.9%)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연인이 원하는 대로 시간을 갖는다(26.6%), 잘못한 일이 있는지 되돌아본다(17.8%)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미혼남녀 2명 중 1명(52.8%)은 연인과 시간을 가진 후 다시 잘 될 가능성이 없다고 응답했다. 연인과의 관계가 긍정적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답한 경우는 16.9%에 그쳤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관계자는 “연인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 시간을 갖는 것보단 대화를 통해 서로의 솔직한 생각을 공유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방법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이소영 기자
'연애의맛' 이재황, 10년 만의 소개팅..'긴장+안절부절'[별별TV]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 특별판에서 이재황이 소개팅 자리에서 안절부절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 특별판에서는 이재황의 소개팅 장면이 담겼다.


이재황은 연애를 안 한지 10여 년이 흘렀다고 털어놔 패널들을 놀라움으로 물들였다. 이재황은 소개팅 상대가 등장하자 너무 오랜만에 가지는 소개팅 자리에 "어떻게 해야 되는거지?"라며 안절부절하며 어쩔 줄을 몰라했다.

이재황은 유다솜(소개팅 상대)에게 직업을 물어본 뒤 또 다른 질문을 생각하지 못하고 적막에 휩싸였다. 이재황은 "원래 이렇게 만나도 계속 얘기할 수는 없는거죠?"라며 어색함을 보였다. 이에 유다솜은 "괜찮아요. 제가 더 말 많이 할게요"라며 이재황을 배려했다. 그 후 또 다시 정적이 찾아왔다. 이재황은 긴장 가득한 모습으로 유다솜과 말을 간신히 이어갔다.

인기 게시글

미혼남녀 73% “연인과 취미 함께 …더 보기